학과뉴스

정보마당학과뉴스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인체 담석형성반응 이용한 항암치료 시스템 개발
이름 : GSMSE | 작성일 : 2017.09.21 10:00 | 조회수 : 257

 

〈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학생과 전상용 교수〉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지도교수 전상용)이 인간 체내의 물질을 이용해 광학영상 진단 및 광열 치료가 가능한 항암시스템을 개발하여 관련 연구 내용이 응용화학분야 저명학술지 앙케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 9월 4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연구팀은 빌리루빈이라는 체내 물질과 그 빌리루빈으로 인해 발생하는 담석형성반응을 응용했다. 인체 내 강력한 항산화제인 빌리루빈의 담석 형성 과정에서 관찰되는 자체 금속 결합 기능과 신생아 황달 치료에 쓰이는 푸른빛에 반응하는 성질을 동시에 이용했다.

 

이를 통해 높은 생체 적합성과 우수한 광음향 진단 기능 및 광열 치료 효능을 보여 항암 치료 분야에서 적합한 치료 시스템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과거 연구에서 물과 화합하지 않는 소수성을 갖는 빌리루빈과, 그 반대로 초 친수성 고분자인 폴리에틸렌글리콜(PEG)을 결합한 ‘페길화된 빌리루빈’ 기반의 나노입자 시스템을 개발한 경험이 있다.

 

이는 빌리루빈의 항산화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체내로 축적되지 않게 해 빌리루빈의 장점만을 취하는 기술이다. 이를 바탕으로 염증성 장 질환, 허혈/재관류, 췌도세포 이식, 천식 등의 동물 질병 모델에서 효능 및 안정성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앞선 연구의 접근 방식과 다르게 빌리루빈이 갖고 있는 다른 물리 화학적 성질을 이용해 항암 치료에 적용했다.


먼저 황달의 주요 원인체인 노란색 빌리루빈에 특정 파장대의 빛(푸른 빛)을 쬐어주면 이에 반응해 광이성질체(빛에 의해 모양이 변형된 물체)가 되고 배설이 활성화돼 신생아 황달 치료에 널리 쓰일 수 있는 광학물질인 점을 첫 번째 근거로 활용했다.

 

두 번째로는 인체 내의 쓸개관 혹은 쓸개 등에서 병이 생길 때 종종 발견할 수 있는 검은 색소 담석의 주성분 또한 빌리루빈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빌리루빈이 칼슘이나 구리 등 양이온과 중간 매개체 없이도 결합할 때 검은 색소 담석이 형성되는 점을 응용했다.

 

연구팀은 구리나 칼슘 대신 시스플라틴이라는 백금 금속 기반 항암제와 빌리루빈을 결합해 노란색의 빌리루빈을 보라색의 복합체로 변환시켰다.

 

이후 근적외선 파장대의 빛을 쬐었을 때 기존에 비해 크게 향상된 광감응성을 보였고, 실제 정맥 주사된 대장암 동물 모델에서도 종양 부분에서의 유의미한 광음향 신호 증가를 확인했다. 이 기술로 향후 더 향상된 종양 진단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종양 부위에 근적외선 빛을 쬐었을 때 광열 효과에 의해 5분 내에 25℃ 이상의 온도 상승을 확인했고, 2주 후 다른 그룹에 비해 종양 크기의 감소 및 괴사를 확인했다.

 

전 교수는 “현재 개발된 물질들은 생체 적합성이 낮고 잠재적 생체 독성 가능성이 있는 인공소재 위주이기 때문에 임상으로 이어지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인체 유래 빌리루빈 기반의 광학물질은 광음향 영상 및 광열 치료의 전임상 중개연구 및 임상 적용에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글로벌연구실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 그림 설명

 

그림1. 빌리루빈의 담석형성반응 및 광감응성을 이용한 본 연구의 모식도



 

 

그림2. 빌리루빈 나노입자 (왼쪽)와 시스플라틴이 결합된 빌리루빈 나노입자 (오른쪽) 수용액


KAIST News: http://www.kaist.ac.kr/_prog/_board/?code=kaist_news&mode=V&no=70542&upr_ntt_no=70542&site_dvs_cd=kr&menu_dvs_cd=0601

QRcode
%s1 / %s2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185 jpg GSMSE 2017.10.15 85
184 jpg GSMSE 2017.09.21 307
blank GSMSE 2017.09.21 258
182 jpg GSMSE 2017.09.20 316
181 jpg GSMSE 2017.09.08 408
180 jpg GSMSE 2017.09.05 360
179 jpg GSMSE 2017.07.31 735
178 jpg GSMSE 2017.07.20 808
177 jpg GSMSE 2017.07.20 639
176 jpg GSMSE 2017.07.20 629
175 jpg GSMSE 2017.07.18 561
174 blank GSMSE 2017.07.12 468
173 jpg GSMSE 2017.07.07 610
172 jpg GSMSE 2017.07.07 474
171 jpg GSMSE 2017.06.21 693
170 jpg GSMSE 2017.06.16 643
169 jpg GSMSE 2017.06.14 736
168 jpg GSMSE 2017.06.02 994
167 jpg GSMSE 2017.05.19 910
166 jpg GSMSE 2017.05.12 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