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과뉴스

정보마당학과뉴스

이흥규 교수팀, 새로운 뇌종양 면역반응 규명​
Name : GSMSE | Date : 2021.02.17 11:25 | Views : 1637


뇌종양 세포가 주변의 산소를 먹어 치우며 면역세포를 무력화시키는 과정이 밝혀졌다. 후천성 면역세포에 의해 인식될 표지도 만들지 않는 뇌종양 세포가 선천성 면역세포조차 회피하는 비결이 밝혀진 것이다.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악성 뇌종양 세포의 과도한 산소소비로 인한 감마델타 T 세포의 면역반응 저하 과정을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로 왕성하게 증식하며 주변 산소를 빠르게 소비하는 뇌종양 세포로의 산소유입을 막는 방식이 면역항암치료제의 낮은 반응성을 보완할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뇌종양의 악성도가 높을수록 감마델타 T 세포의 종양 내 유입이 적고 저산소 환경은 심한 것을 알아냈다. 반면 감마델타 T 세포가 많이 유입될수록 환자의 예후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양에 대항하는 면역세포로 잘 알려진 후천성 T 세포가 아닌 선천성 T 세포인 감마델타 T 세포의 활성에 주목하게 된 이유다. 

 

이에 연구팀은 저산소 환경을 해소해 감마델타 T 세포에 적절한 산소를 공급, 세포의 생존을 도우면 면역반응이 정상화 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실제 감마델타 T 세포는 스트레스에 노출된 뇌종양 세포 표면에 많이 생기는 리간드(NKG2DL)를 직접 인식하는 수용체(NKG2D)가 있어 종양에 대항한 면역반응의 새로운 주체로 주목받았지만 기대만큼의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었다.

 

연구팀이 실제 뇌종양 생쥐모델에 뇌종양의 과도한 산소대사를 막을 화합물(메트포르민)을 감마델타 T 세포와 함께 투여하자, 면역세포의 종양조직 내 침투가 늘고 생존률이 향상됐다. 감마델타 T세포의 저산소 환경을 해소하자, 항종양 면역반응이 개선된 것이다.

 


한편 감마델타 T 세포의 항 뇌종양 면역반응 기전을 규명하고 감마델타 T 세포의 면역반응을 증대시킬 방안을 제시한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차세대바이오사업) 및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면역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 2월 11일 자에 게재됐다. 


QRcode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No File Subject Name Date Views
jpg GSMSE 2021.02.17 1,638
공지 png GSMSE 2020.12.18 3,382
97 jpg GSMSE 2015.03.24 15,307
96 jpg GSMSE 2015.03.18 12,614
95 jpg GSMSE 2015.03.18 12,317
94 jpg GSMSE 2015.03.04 11,673
93 jpg GSMSE 2015.03.04 11,233
92 jpg GSMSE 2015.02.02 10,888
91 jpg GSMSE 2015.01.15 13,038
90 jpg GSMSE 2015.01.13 11,384
89 jpg GSMSE 2015.01.13 12,495
88 blank GSMSE 2015.01.07 11,478
87 jpg GSMSE 2015.01.07 15,914
86 jpg GSMSE 2014.11.21 13,207
85 jpg GSMSE 2014.11.21 13,407
84 jpg GSMSE 2014.11.21 12,460
83 jpg GSMSE 2014.10.29 12,679
82 jpg GSMSE 2014.10.17 11,420
81 jpg GSMSE 2014.10.01 19,166
80 jpg GSMSE 2014.09.05 18,795
79 jpg GSMSE 2014.08.14 11,829
78 blank GSMSE 2014.06.25 13,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