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과뉴스

정보마당학과뉴스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인체 담석형성반응 이용한 항암치료 시스템 개발
Name : GSMSE | Date : 2017.09.21 10:00 | Views : 6256

 

〈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학생과 전상용 교수〉


의과학대학원 박사과정 이동윤 (지도교수 전상용)이 인간 체내의 물질을 이용해 광학영상 진단 및 광열 치료가 가능한 항암시스템을 개발하여 관련 연구 내용이 응용화학분야 저명학술지 앙케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 9월 4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연구팀은 빌리루빈이라는 체내 물질과 그 빌리루빈으로 인해 발생하는 담석형성반응을 응용했다. 인체 내 강력한 항산화제인 빌리루빈의 담석 형성 과정에서 관찰되는 자체 금속 결합 기능과 신생아 황달 치료에 쓰이는 푸른빛에 반응하는 성질을 동시에 이용했다.

 

이를 통해 높은 생체 적합성과 우수한 광음향 진단 기능 및 광열 치료 효능을 보여 항암 치료 분야에서 적합한 치료 시스템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과거 연구에서 물과 화합하지 않는 소수성을 갖는 빌리루빈과, 그 반대로 초 친수성 고분자인 폴리에틸렌글리콜(PEG)을 결합한 ‘페길화된 빌리루빈’ 기반의 나노입자 시스템을 개발한 경험이 있다.

 

이는 빌리루빈의 항산화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체내로 축적되지 않게 해 빌리루빈의 장점만을 취하는 기술이다. 이를 바탕으로 염증성 장 질환, 허혈/재관류, 췌도세포 이식, 천식 등의 동물 질병 모델에서 효능 및 안정성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앞선 연구의 접근 방식과 다르게 빌리루빈이 갖고 있는 다른 물리 화학적 성질을 이용해 항암 치료에 적용했다.


먼저 황달의 주요 원인체인 노란색 빌리루빈에 특정 파장대의 빛(푸른 빛)을 쬐어주면 이에 반응해 광이성질체(빛에 의해 모양이 변형된 물체)가 되고 배설이 활성화돼 신생아 황달 치료에 널리 쓰일 수 있는 광학물질인 점을 첫 번째 근거로 활용했다.

 

두 번째로는 인체 내의 쓸개관 혹은 쓸개 등에서 병이 생길 때 종종 발견할 수 있는 검은 색소 담석의 주성분 또한 빌리루빈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빌리루빈이 칼슘이나 구리 등 양이온과 중간 매개체 없이도 결합할 때 검은 색소 담석이 형성되는 점을 응용했다.

 

연구팀은 구리나 칼슘 대신 시스플라틴이라는 백금 금속 기반 항암제와 빌리루빈을 결합해 노란색의 빌리루빈을 보라색의 복합체로 변환시켰다.

 

이후 근적외선 파장대의 빛을 쬐었을 때 기존에 비해 크게 향상된 광감응성을 보였고, 실제 정맥 주사된 대장암 동물 모델에서도 종양 부분에서의 유의미한 광음향 신호 증가를 확인했다. 이 기술로 향후 더 향상된 종양 진단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종양 부위에 근적외선 빛을 쬐었을 때 광열 효과에 의해 5분 내에 25℃ 이상의 온도 상승을 확인했고, 2주 후 다른 그룹에 비해 종양 크기의 감소 및 괴사를 확인했다.

 

전 교수는 “현재 개발된 물질들은 생체 적합성이 낮고 잠재적 생체 독성 가능성이 있는 인공소재 위주이기 때문에 임상으로 이어지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인체 유래 빌리루빈 기반의 광학물질은 광음향 영상 및 광열 치료의 전임상 중개연구 및 임상 적용에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글로벌연구실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 그림 설명

 

그림1. 빌리루빈의 담석형성반응 및 광감응성을 이용한 본 연구의 모식도



 

 

그림2. 빌리루빈 나노입자 (왼쪽)와 시스플라틴이 결합된 빌리루빈 나노입자 (오른쪽) 수용액


KAIST News: http://www.kaist.ac.kr/_prog/_board/?code=kaist_news&mode=V&no=70542&upr_ntt_no=70542&site_dvs_cd=kr&menu_dvs_cd=0601

QRcode
%s1 / %s2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No ThumbNail Subject Name Date
공지
KAIST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와 생명과학과 정인경 교수 연구팀이 서울아산병원 김성한 교수·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최준용·안진영 교수, 충북대병원 정혜원...
GSMSE 2020.07.13
245
< △ 박사과정 김재중 >심장 박동과 같은 신체 내부 신호를 대뇌 피질에서 처리하는 과정이 사람에서의 감정 생성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가설은 알려져...
GSMSE 2019.09.30
244
< △ 박사과정 신동우 >< △ 박사과정 김재중 > 정서 정보는 학습을 잘하게 혹은 방해한다는 사실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경험하지만 이를 설명하는 computation...
GSMSE 2019.09.30
243
박사후 연수과정 오동선 박사와 졸업생 김태훈 박사(지도교수 이흥규)는 수지상세포 및 대식세포에서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감염 시 바이러스 인식 ...
GSMSE 2019.09.30
242
박사후 연수과정 오동선(이흥규 교수 연구실) 박사는 CD4+ T세포의 항암 활성이 유도되는 과정에서 수지상 세포에 있어서 자식 작용이 중요한 역할을 함을 밝...
GSMSE 2019.09.30
241
의과학대학원 한진주 교수가 Nature Communications Biology에 이 달의 Reviewer로 선정되었습니다.
GSMSE 2019.09.30
240
의과학대학원 정원일 교수는 지난 20년간 간질환의 병리생태 및 치료타깃 개발에 연구를 집중하였고 그 동안의 연구결과를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아 Hepatolog...
GSMSE 2019.09.30
239
〈 심남석 연구원 〉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심남석 박사과정(지도교수 : 이정호 교수), 연세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윤도흠)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신경외과...
GSMSE 2019.09.30
238
〈 박준성 박사 〉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박준성 박사(지도교수 : 이정호 교수),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국가슈퍼컴퓨팅본부 유석종 박사 공동 연...
GSMSE 2019.09.30
237
구 태 윤 교수- 부임일: 2019. 7. 1- 전 공: 의공학- 연구실: 융합 의생명 영상화 연구실(Integrative Biomedical Imaging Lab.)
GSMSE 2019.07.03
236
〈 주영석 교수 〉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신찬수) 흉부외과 김영태 교수 공동 연구팀이 폐암을 일으키는 융...
GSMSE 2019.06.11